écheveau

record in the personal

écheveau

record in the personal

MUSINSA STUDIO X F8KECHEMICALCLUB VISUAL CUT 2022SS

_
새로운 시도를 겁내지 않는 페이크 케미컬 클럽. 매 시즌 어떤 주제에 대한 영감과 깊은 사유를 대담하고 와일드한 프린트와 텍스처를 통해 표현하는데요. 옷을 자기표현 수단으로 여기며, 페이크 케미컬 클럽을 입는 사람들이 대중의 시선을 끌고 그 시선을 기분 좋게 즐겼으면 하는 바람을 담았다고 합니다.
_
이번 시즌 콘셉트는 ‘Blue Hour, A magical moment between dark and light’. 여름 하루 두 번 빛과 어둠이 교차하는 박명이 지는 시간대, ‘매직아워’를 표현했다고 하는데요. 눈앞의 모든 사물이 모호하고 분간이 어려운 시간. 페이크 케미컬 클럽은 이 마법 같은 시간에서만 느낄 수 있는 꿈결과 깨어있음 사이의 몽환적인 기분을 22SS 컬렉션에 담았습니다.

Back to top
%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: